교육뉴스 HOME > 커뮤니티 > 교육뉴스

고1 수능, 국어,수학 '공통 선택과목'으로 치른다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005 작성일 2020-08-31 00:00:00
시험일은 2022년 11월 17일


현재 고등학교 1학년이 대학 진학을 위해 치르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오는 2022년 11월 17일 실시된다.

26일 교육부는 2023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23학년도 수능은 현재 고교 1학년 학생들이 2022년에 응시하는 시험이다. 오는 2022년 11월 17일 시험이 실시되고 성적은 같은 해 12월 9일 수험생에게 통지된다. 수능 시행기본계획은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내년 3월 공표할 예정이다.

2023학년도 수능은 교육부가 지난해 8월 발표한 대입제도 개편방안에 따라 2022학년도 수능부터 바뀌는 체제가 동일하게 적용된다.

국어영역과 수학영역은 '공통 선택' 과목 구조로 바뀌었다.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의 출제 비중은 문항 수를 기준으로 각각 75%와 25%다. 공통과목을 이용한 선택과목 점수조정 절차를 거쳐 성적이 산출된다.

국어영역에서는 독서와 문학이 공통과목이다. 선택과목은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다. 둘 중 하나를 골라야 한다.

수학은 문*이과 구분을 폐지했다. 수학Ⅰ과 수학Ⅱ가 모두 공통과목이고,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3과목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탐구영역은 문·이과 통합 취지를 반영해 계열과 상관없이 사회탐구(9과목)와 과학탐구(8과목) 총 17개 과목 가운데 2개 과목을 선택하면 된다. 과학탐구 영역에는 과학Ⅱ가 포함된다. 직업탐구 영역에서 2과목을 선택할 때는 '성공적인 직업생활'은 반드시 응시하고, 나머지 5개 계열별 선택과목 중 1개를 선택한다.

절대평가 영역도 늘어 영어·한국사 외에 '제2외국어·한문'도 절대평가로 실시된다. 총 9개 과목 중 1과목을 골라 응시하면 된다.

다만 점수배분은 원점수 기준 40점부터 1등급인 한국사와 달리 45점 이상이면 1등급이고 이후 5점 간격으로 등급을 부여한다.

수능과 EBS 교재·강의 연계율도 현행 70%에서 50%로 낮아졌다. 연계방식도 현행 영어처럼 EBS 교재 지문과 주제, 소재, 요지가 유사한 지문을 다른 교재에서 발췌해 출제하는 간접연계 방식을 활용한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

목록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사이트맵